2021.03.05 (금)

  • 구름조금속초11.6℃
  • 구름조금5.3℃
  • 구름많음철원5.7℃
  • 구름조금동두천8.6℃
  • 구름많음파주6.8℃
  • 구름많음대관령5.5℃
  • 구름많음백령도3.4℃
  • 구름조금북강릉8.5℃
  • 구름많음강릉12.8℃
  • 맑음동해9.5℃
  • 구름조금서울9.4℃
  • 맑음인천7.2℃
  • 맑음원주8.7℃
  • 맑음울릉도9.2℃
  • 맑음수원6.4℃
  • 맑음영월7.8℃
  • 구름조금충주8.4℃
  • 맑음서산6.2℃
  • 구름많음울진8.4℃
  • 구름조금청주9.8℃
  • 구름조금대전10.2℃
  • 구름많음추풍령10.2℃
  • 구름많음안동8.8℃
  • 구름많음상주12.6℃
  • 구름조금포항11.2℃
  • 구름조금군산8.1℃
  • 구름많음대구11.6℃
  • 연무전주8.2℃
  • 구름조금울산11.2℃
  • 흐림창원10.8℃
  • 흐림광주11.2℃
  • 흐림부산12.1℃
  • 흐림통영10.7℃
  • 흐림목포7.7℃
  • 구름많음여수11.3℃
  • 박무흑산도7.0℃
  • 흐림완도10.4℃
  • 구름많음고창7.0℃
  • 흐림순천10.0℃
  • 구름조금홍성(예)7.1℃
  • 흐림제주11.7℃
  • 흐림고산10.7℃
  • 흐림성산12.2℃
  • 흐림서귀포13.4℃
  • 흐림진주10.6℃
  • 구름많음강화6.0℃
  • 구름조금양평10.6℃
  • 맑음이천9.3℃
  • 구름많음인제3.5℃
  • 구름조금홍천5.9℃
  • 구름많음태백3.7℃
  • 맑음정선군2.7℃
  • 맑음제천4.6℃
  • 구름조금보은8.9℃
  • 구름많음천안8.5℃
  • 구름조금보령8.4℃
  • 구름많음부여10.5℃
  • 구름조금금산7.4℃
  • 구름조금9.1℃
  • 구름많음부안7.6℃
  • 구름조금임실8.4℃
  • 구름많음정읍8.4℃
  • 구름조금남원11.1℃
  • 구름조금장수7.3℃
  • 구름많음고창군9.2℃
  • 흐림영광군7.4℃
  • 흐림김해시12.3℃
  • 구름많음순창군9.8℃
  • 흐림북창원12.8℃
  • 흐림양산시11.0℃
  • 흐림보성군13.4℃
  • 구름많음강진군11.3℃
  • 흐림장흥11.4℃
  • 구름많음해남7.4℃
  • 구름많음고흥9.0℃
  • 흐림의령군10.0℃
  • 구름많음함양군8.6℃
  • 흐림광양시12.3℃
  • 흐림진도군8.7℃
  • 구름많음봉화4.4℃
  • 구름많음영주10.3℃
  • 구름많음문경9.7℃
  • 구름조금청송군5.7℃
  • 구름조금영덕8.2℃
  • 구름조금의성5.4℃
  • 구름조금구미10.2℃
  • 구름많음영천8.5℃
  • 구름조금경주시9.4℃
  • 구름많음거창9.0℃
  • 구름조금합천9.4℃
  • 구름많음밀양10.3℃
  • 구름많음산청10.0℃
  • 흐림거제10.8℃
  • 흐림남해10.3℃
기상청 제공
돌 전 아기에게 꿀을 주면 안되는 이유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 전 아기에게 꿀을 주면 안되는 이유

337.jpg

 



생후 1년까지 아기는 면역 체계가 약하기 때문에 쉽게 아프거나 바이러스에 감염 될 수 있다. 특히 피해야 할 음식들이 있는데 그 중 하나가 '꿀'이다.


아기가 울고 있을때 부모는 젖꼭지나 손가락에 약간의 꿀을 뭍혀 아이를 안심시키고 싶을 것이다. 그러나 소아과 및 영양 전문가들은 1세 미만의 어린이에게는 권장하지 않고 있다. 


소아과 및 영양 전문가 샹탈 모라주(Chantal Maurage)는 "꿀은 80% 이상의 탄수화물로 구성되어 있어 아이에게 너무 빨리 먹이지 않는 것이 가장 좋다"라고 말했다. 그는 당도가 높은 꿀은 아이가 다시 단맛을 찾는데 익숙해 질 수 있는데 채취 한 꽃에 따라 꿀은 포도당이나 과당이 풍부하지만 단맛을 내기 때문에 그에 동등한 열량을 가지고 있다. 더욱이 천연 꿀은 비멸균 식품이기 때문에 어린 아이에게 주지 않는것이 좋다고 설명한다.


아기가 꿀을 섭취 할 때 발생할 수있는 유아 보툴리누스 중독이란?

보툴리누스 중독은 모든 연령대의 어린이에게 영향을 미칠 수있는 매우 심각하고 심한경우 생명을 위협하는 박테리아 감염이다. 그 이유는 아이가 어려 더 연약하기 때문이다.


세계 보건기구 (WHO)에서도 아기에게 꿀을 사용하지 않도록 강력히 권고하고 있다. 실제로 꿀에는 미성숙한 장내 세균총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12개월 미만의 어린이에게 치명적일 수있는 클로 스트 리듐 보툴리눔 박테리아의 포자가 포함될 수 있다.


따라서 이 질병은 토양에 존재하고 공기가 부족한 지역에서 발생하는 박테리아에 의해 전달되는 독소로 국소적인 마비증세로 나타난다. 이 독소는 수제 보존 식품, 특히 아스파라거스, 올리브, 생햄과 같은 익히지 않은 식품에서 발견 될 가능성이 높다. 단, 박테리아는 열에 민감하기 때문에 살균 또는 가열 요리시 사라진다.


어린이의 유아 보툴리누스 중독은 눈, 타액 및 마비 된 소화관 뿐만 아니라 심장, 횡경막 및 팔다리 등에서 매우 빠르게 발현되는 근육의 신경 말단을 공격해 마비를 일으킨다. 


따라서 아기가 울고있는 경우 차분하고 달콤한 말로 달래거나 잠이 필요한건 아닌지 체크할 필요가 있다. 


또한 아이의 욕구와 울음이 음식으로 채워지는 나쁜 습관을 만들어서는 안되며 아기에게 꿀의 맛과 효능을 전달하고 싶다면 최소 생후 12개월 까지는 참았다가 섭취시켜야 한다. 

 

 


포토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