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토)

  • 흐림속초14.1℃
  • 황사11.7℃
  • 흐림철원9.5℃
  • 흐림동두천10.6℃
  • 구름많음파주11.0℃
  • 구름많음대관령9.6℃
  • 황사백령도10.3℃
  • 황사북강릉12.5℃
  • 흐림강릉15.0℃
  • 흐림동해12.8℃
  • 흐림서울10.7℃
  • 흐림인천11.7℃
  • 흐림원주12.8℃
  • 황사울릉도13.8℃
  • 황사수원13.0℃
  • 구름많음영월13.8℃
  • 흐림충주13.3℃
  • 구름조금서산14.8℃
  • 구름조금울진15.4℃
  • 황사청주14.7℃
  • 황사대전15.7℃
  • 구름많음추풍령12.6℃
  • 황사안동16.9℃
  • 구름많음상주15.6℃
  • 황사포항15.7℃
  • 구름조금군산15.0℃
  • 황사대구18.8℃
  • 구름많음전주15.0℃
  • 구름많음울산18.2℃
  • 구름조금창원19.4℃
  • 황사광주15.8℃
  • 구름조금부산18.0℃
  • 맑음통영18.9℃
  • 황사목포14.5℃
  • 맑음여수17.4℃
  • 황사흑산도15.3℃
  • 구름조금완도16.0℃
  • 맑음고창15.2℃
  • 구름많음순천14.2℃
  • 황사홍성(예)14.6℃
  • 황사제주15.5℃
  • 구름많음고산13.4℃
  • 구름많음성산15.1℃
  • 황사서귀포21.0℃
  • 맑음진주19.2℃
  • 구름많음강화12.8℃
  • 흐림양평12.9℃
  • 흐림이천13.1℃
  • 흐림인제12.1℃
  • 흐림홍천12.3℃
  • 구름많음태백13.5℃
  • 구름많음정선군13.3℃
  • 흐림제천11.5℃
  • 흐림보은14.0℃
  • 흐림천안14.3℃
  • 구름조금보령13.5℃
  • 구름많음부여16.2℃
  • 구름많음금산15.2℃
  • 흐림14.5℃
  • 맑음부안15.6℃
  • 구름많음임실13.7℃
  • 맑음정읍15.5℃
  • 구름많음남원13.8℃
  • 구름많음장수11.6℃
  • 맑음고창군15.6℃
  • 맑음영광군14.8℃
  • 구름조금김해시19.4℃
  • 구름많음순창군14.5℃
  • 구름조금북창원21.9℃
  • 구름많음양산시19.6℃
  • 구름조금보성군16.4℃
  • 구름조금강진군15.9℃
  • 구름조금장흥15.5℃
  • 맑음해남14.9℃
  • 구름조금고흥15.8℃
  • 구름조금의령군20.0℃
  • 구름조금함양군15.4℃
  • 구름조금광양시16.6℃
  • 구름조금진도군15.0℃
  • 구름조금봉화14.7℃
  • 구름많음영주14.6℃
  • 구름많음문경14.8℃
  • 구름많음청송군18.0℃
  • 맑음영덕17.9℃
  • 구름조금의성18.5℃
  • 구름많음구미17.5℃
  • 구름많음영천18.0℃
  • 구름많음경주시19.0℃
  • 구름조금거창14.9℃
  • 구름많음합천19.0℃
  • 구름조금밀양19.4℃
  • 구름조금산청16.0℃
  • 맑음거제18.5℃
  • 맑음남해18.0℃
기상청 제공
[푸드]쓴맛이 건강에 더 좋다? 쓰고 강한 음식이 주는 효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드]쓴맛이 건강에 더 좋다? 쓰고 강한 음식이 주는 효과


510.jpg



쓴맛이 나는 식품은 요리에서 잘 사용하지 않는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매콤, 달콤, 새콤, 짠 맛의 요리와 달달한 디저트를 섭취한다. 종종 쓴맛이 요리에 사용되긴 하지만, 요리 자체가 쓴 경우는 거의 찾을 수 없다. 쓴 맛의 재료 사용량을 크게 줄여 요리 자체에 큰 영향을 주지 않게 하는 것이다. 그러나 쓴맛의 음식 중 높은 영양가를 함유하고 있어 건강을 개선하고 질병예방에 도움이 되는 음식들이 다수 존재한다. 


맛이 강한 음식은 타액과 위산을 증가시켜 쓴 맛이 강하게 난다. 이러한 음식을 식단에 포함 시키면 소화 시스템을 자극하고 음식에서 영양소를 흡수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또한 음식의 높은 영양소 함량은 신진대사를 촉진하고 면역력을 높일 수 있다. 



대표적으로 쓴 맛이 나는 식품으로 여주가 있다. 여주는 쓴맛 때문에 먹기 힘든 음식 중 하나다. 그러나 여주에는 암세포의 성장을 늦추는 것으로 알려진 트리 테르 페 노이드, 폴리페놀 및 플라보노이드와 같은 건강한 식물성 화학 물질로 가득 차 있다. 제 2형 당뇨병 환자의 혈당수치를 낮추는 천연 의약품이기도 하다. 또한 여주의 항산화 성분은 활성 산소로 인한 세포 손상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잎이 많은 녹색의 십자화과 채소도 쓴 음식에 속한다. 십자화과에는 케일, 브로콜리, 양배추, 무, 시금치와 같은 야채가 대표적이다. 이런 십자화과 채소에는 글루코시놀레이트(glucosinolates)라는 화합물이 함유되어 있어 강한 맛을 가지고 있지만 건강에는 많은 도움이 된다. 연구에 따르면 십자화과 채소를 즐겨먹는 사람들은 암에 걸릴 확률이 적다고 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달콤한 초콜릿은 좋아하지만 쓴 맛이 나는 다크 초콜릿은 꺼려한다. 그러나 다크 초콜릿은 많은 양의 코코아가 함유되어 있어 건강에 유익하다. 코코아 가루는 카카오 열매의 콩으로 만들어지며 매우 쓴 맛을 자랑한다. 폴리페놀과 항산화제 때문에 코코아가 쓴맛을 내지만 이런 성분으로 인해 혈관을 넓히고 염증을 줄이는데 도움이 된다. 또한 코코아에는 아연, 구리, 망간, 마그네슘 및 철과 같은 미네랄로 가득 차 있어 건강에 큰 이점이 된다.


레몬과 오렌지와 같은 감귤류 과일에는 비타민 C가 다량 함유되어 있어 톡 쏘는 맛이 강하다. 특히 감귤류의 껍질은 원육보다 더 영양가가 높아 건강한 식품임에도 섭취하지 않고 버려지기 일쑤다. 감귤류의 껍질은 해충으로부터 과일을 보호하는 플라보노이드 성분으로 인해 쓴 맛이 나지만 가루로 갈아 쓰면 훌륭한 풍미와 건강을 동시에 잡을 수 있다.


녹차는 체중 감소, 소화 개선, 면역력, 심혈관 건강 개선 등 다양한 건강상의 이점을 제공한다. 녹차에는 카테킨과 폴리페놀이 함유되어 있어 자연적으로 쓴맛이 강하다. 일반적으로 즐겨마시는 차나 커피를 녹차로 대체하면 건강상에 큰 도움이 된다. 하루에 두 잔의 녹차 만으로도 건강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포토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